가족대책협의회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
thetruthofsewolferry
세월호를 기억하는 시민네트워크
기금모금
서명참가현황
전체: 2301094
오늘: 5
NO 제 목 글쓴이 날 짜 조회.
229 <필독>어린이도서연구회가 세월호 대응 활동에 참가한 배경 어도연 2014.08.28. 5620


1.어린이도서연구회가 세월호 대응 활동에 참가한 배경



어린이도서연구회(어도연)는 독서문화운동단체이므로 정책활동은 주로 독서 관련 정책에 집중합니다. 독서이력철반대나 KBS어린이독서왕 폐지 운동에서 어도연은 전면에 나서서 독서단체들과 연대했습니다. 회원들은 환경, 교육,  노동 등 각자 관심에 따라 사회참여를 하며, 이는 개인 생활입니다. 세월호 참사는 어도연의 전문분야인 독서/출판/도서관 부문 문제여서가 아니라,국민의 안전이라는 나라의 기본 존립에 심각한 경고를 울린 사건이기에 공식적으로 참가하게 되었습니다.

 

세월호 참사가 일어났을 때 모든 시민단체와 일반 시민들이 희생자와 유족의 아픔에 공감하고 위로하는일부터 구조 촉구, 진실 규명을 위해 행동으로 참가하려는 분위기였습니다. 특히나 학생들이 희생되어서 아픔이 더 컸고, 어린이책작가/독서 관련 단체들도 5월 초에 연락하며 함께 참여하자는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방향은 이번 참사를 제대로 해결해서 우리 아이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안전한 나라를 만들어야 한다는 것이었습니다.

 

참가과정은 어도연 임원(이사, 감사)들이 의견을 나누고 집행위원회가 연대/내부 실무를 진행하였으며, 지부장/지부정책부장들과, 또는 지회장과 직접 연락하며 전국에서 활동하고 있습니다. 지부/지회는 자기 지역에서 연대에 참여하기도 합니다. 지금까지 활동한 것은

1) 전체 시민운동이 추진하는 활동(특별법 제정 서명운동, 촛불집회참가 등)

2) 어린이책작가/독서 단체 연대 활동(배지달기, 어린이문학관계자선언발표, 한뼘걸개책전시 등)입니다. (9월호 <동화읽는어른> 참고)

 

 어도연은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에서 정보를 공유하면서 어도연에 알맞고 할 수 있는활동을 정해서 하고 있습니다. 몇몇 어도연 지부/지회가 함께 활동하기도 하고(안산분향소, 광화문농성장 서명대 지킴이), 지부/지회가 지역에서 연대하기도 합니다. 지부/지회가 의논하는 절차는 각자에 맞게 했고, 지회와 회원들이 관심을갖고 자발적으로 참여하는 만큼 활동이 이루어집니다.

 

세월호 운동에는 여럿이 같이 해야 할 수 있는 일도 있고, 혼자나두세 명이 할 수 있는 일도 있으므로, 지회가 공식 의논할 일도 있고,회원이 자율로 할 수 있는 일도 있습니다. 혼자서 하는 행동이라도 개인의 일로 보지 말고다른 회원들과 공유하는 것이, 어도연이 세월호 참사 대응을 공식적으로 하는 뜻에 맞습니다. 회원은 누구나 언제든지 의문점을 묻거나 제안할 수 있고, 원치 않는정보는 개인적으로 차단할 수 있으며, 자율적인 참여 의사를 제한당하지 않도록 합니다.

 

2.세월호 특별법 제정 운동에 참가한 시민단체

 

국내 거의 모든 시민사회단체입니다. 노동 부문에서한국노총과 민주노총 양대노조가 참여하고, 4대 종교계가 참여하며, 법률전문단체로모든 변호사가 가입한 공법인인 대한변호사협회가 참여하는 데서 알 수 있듯이, 세월호 특별법 제정 운동은보수우익단체를 제외하고, 정치색의 차이를 넘어서며, 부문을넘어서(의료, 학술, 예술, 생협, 동성애 등), 온라인커뮤니티들까지참여하는 범국민적 시민사회운동으로 발전하였습니다.

 

구체적인 기구로 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국민대책회의)’가구성돼 이 운동에 참여하는 단체/개인들의 정보 공유와 협력이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어도연은 6.25일자로 국민대책회의에 참가했고, 사무총장이 대표자회의에 빠짐없이 참석하여 주요 결정에 참여하고 있습니다. 국민대책회의는진상규명국민참여, 존엄과안전, 언론정상화 등 위원회를 두어조사, 연구, 홍보, 시민행동주관을 하며, 가족대책위와 협력, 공동행동합니다. (국민대책회의는 어도연 누리집 세월호 게시판 왼쪽에 배너로 링크되어 있음)

 

이 운동에 참가하는 단체, 개인은 이념과 생각이 매우다양합니다. 그러나 각 단체, 개인의 관심과 이해를 내세워불필요하게 갈등하지 않고, 공동 목표 아래 훌륭하게 협력해왔습니다. 과거에겪은 참사와 사회운동에서 배운 것, 참사로 아픔을 겪은 이들에 대한 위로와 깊은 인간적 공감, 가족대책위에 대한 신의와 존경, 참사의 재발과 민주주의가 후퇴하는것을 막아야 한다는 막중하고 절박한 사명감이 이 같은 협력의 밑거름이라고 생각합니다.

 

3.정치적인 성격

 

세월호 특별법 제정 운동은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운동이 아닙니다. 특별법안을 청원하고 법이 제정되도록 활동하는 것은 정당이 아니라 우리 시민사회가 만들고활동했습니다.

 

법률에 의해 특별위원회를 만들기 위해, 가족대책위와 국민대책회의는 국회와 정당에게 법률을 만들라고 요구했고, 이운동에 동조하는 국회의원을 늘리기 위해 애써왔습니다. 당연히 이 운동에 적극 동조하는 국회의원/정당과는 협력하고, 반대하고 방해하는 국회의원/정당과는 맞서게 됩니다.

또 법을 만드는 데 그치지 않고 확실한 재발방지가되도록, 앞으로 필요한 제도와 정책, 기구를 만드는 데에도관심을 갖고 지켜볼 것입니다. 그런 뜻에서 이 운동은 입법, 사법, 행정에 대해 시민들이 적극적으로 요구하고 감시하는 사회참여운동이라 할 수 있습니다.

 

국민대책회의에는 다양한 단체/개인이 있으므로 집회 현장에서 서로 다른 구호와 주장이 있을 수 있으나, 국민대책회의의공식 입장이 아닙니다.

 

덧붙여,

 

350만 시민이 지지하는 입법청원인데도국회에서 제대로 논의가 되지 않는 것은 우리 사회가 그만큼 민주적이지 못함을 보여줍니다. 두 다수당끼리협상하는 방식을 고수하고, 가족/시민이 이룬 범국민적 청원을외면하려고 버팅기고, 사법체계니 하는 말을 하는 것도, 사회쟁점을정치권이 독점하고 시민의 참여에 부정적이며 권위를 과시하는 정치인들의 비민주적인 습성을 보여줍니다.

 

시민운동에정치적인이라는 말을 붙여서 크게 잘못된 것으로 보이게하려는 습성이 정치인, 언론인, 고위 공직자 들에 많습니다. 반정부적인 것이면 무엇이나 범죄로 보고 눌러온 독재정치의 유산인데 지금까지도 남아 있습니다. 독재정치에 의해서, 정치적이라는 말은 한편으로는 선동, 배후세력, 불법단체 등과 함께 쓰였고, 다른 한편으로는 부도덕한 정치/정치인들의 이기적인 의도/행위라는 뜻으로쓰이면서(우리나라에서 군부는 나쁜 정치가들을 제거하고질서와 정의를 세우는 일을 했습니다.) ‘나쁘다는 이미지를만들어왔습니다.

 

이를고의로 이용하는 사람들은 시민들에게 나쁜 이미지를 씌우고 보수단체를 자극하여, 민주사회에 꼭 필요한토론과 행동을 비합리적인 논란과 잡음으로 흐리려는 것입니다. 

 

정치적이라는말이 부정적으로 느껴지거나 움츠러든다면, 독재사회의 기억, 언론/정치인들의 계속된 악용 때문일 가능성이 많습니다. 스스로 생각해볼필요가 있습니다. 우리 사회가 과거의 어두운 역사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국민들 의식 속에 박혀 있는 독재의유산에서 스스로 벗어나려는 노력이 필요합니다.

 

4. 가만히있지않겠습니다 기금의 사용 


어도연이 세월호 참사 대응 활동을 하면서 들어가는 경비로 쓰고 있습니다. 배지 제작, 거리서명 물품 등에 썼고, 8.15 범국민대회 때 경북/충북지부 회원들이 버스를 대절해 올라온경비 50%를 지원했고,세월호참사국민대책회의 단체분담금도 냈습니다. (누리집세월호 게시판 사용내역 보고 참고)

 

댓글달기
이름   패스워드   스팸검사(이숫자입력)
NO F 제 목 글쓴이 날짜 조회
  <공유>세월호 유가족 명예훼손 신고 연락처 어도연 2014.08.28 6120
  <필독>어린이도서연구회가 세월호 대응 활동에 참가한 배경 어도연 2014.08.28 5621
  <자료> 세월호 특별법, 오해와 진실 이경이 2014.08.20 5065
  <필독>세월호 특별법 제대로 알기 여을환 2014.08.03 5774
  <필독>세월호 특별법을 이해하는 출발점 여을환 2014.08.01 5662
  <알림>세월호특별법 제정을 위한 천만서명운동 참가 특별 호소-이사회 어도연 2014.07.02 5199
노란책 파일 다운로드 어몇사 2014.05.27 5888
265   당신을 기다립니다. 세월호 거치 목포신항 집중 방문의 날 사무국장 2017.08.18 1546
264 <보고>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기금 사용 내역입니다 심미예 2017.05.17 1013
263 <보고>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기금 사용 내역입니다 심미예 2016.12.30 1066
262 <보고>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세월호 기금 사용내역입니다 심미예 2016.05.27 1109
261   두 번째 416, 봄을 만드는 사람들 세월호 2주기 영상 사무국 2016.05.16 1034
260 조민주 학생의 세월호 추모 편지 꿈꾸는 아줌마 2016.05.04 1048
259   '4월 16일의 약속' 4.16연대 회원 정기총회와 다짐문화제 사무국 2016.03.08 1041
258   <존엄과 안전에 관한 4.16인권선언> 해설을 담은 소책자가 발간되 사무국 2016.03.08 1076
257   영화로 보는 재난과 인권 416 씨네토크 많은 참여 바랍니다 사무국 2016.03.08 1076
256   &quot;보고싶다! 만지고싶다!&quot; 미수습자 가족과 함께하는 < 사무국 2016.03.08 1056
255 (보고) 가만히 있지 않겠습니다. 기금 사용내역입니다. 사무국 2016.02.16 1090
254   광화문광장 피켓팅에 함께 해요... (2) 김미희 2015.10.27 1278
253 풀뿌리토론회 관련 자료입니다~ 김미희 2015.09.24 1444
252 500일추모 합창제 포스터입니다. 김미희 2015.08.25 1350
251 500일 추모주간 홍보포스터입니다. 김미희 2015.08.25 1895
1 [ 2 ] [ 3 ] [ 4 ] [ 5 ] [ 6 ] [ 7 ] [ 8 ] [ 9 ] [ 10 ] [ 다음 ]    [ 18 ]
 
 
 
주소 : 03970 서울특별시 마포구 성미산로 1길 46 2층 (사)어린이도서연구회 ㅣ 전화 : 02-3672-4447 ㅣ 전송 : 02-3672-4449 ㅣ 고유번호 : 101-82-06190
이 사이트에 실린 글과 그림은 허락없이 함부로 옮겨 실을 수 없습니다.    대표 메일 : childbook@childbook.org ㅣ 근무시간 : 오전 9:30 ~ 오후 5:30
Copyright ⓒ 2000 www.childbook.org ALL RIGHTS RESERVED.